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외세의 침략이 잦았고

그 속에서도 꿋꿋이 이겨냈다고 배웠고

이런것에 자부심을 갖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를 반대로보면 수백번 침략당한 약하고 만만한

요즘 말로다 호구 아녔나 싶다.

자민족을 깎아내려서 얻는 것이 무엇이냐고 이야기하기전에

냉정하게 이성적인 비판의 잣대를 들이댄적은 있는지 반문하고 싶다.

뭐만하면 세계 최초네 세계 1위네 난리법석을 떨고

국민들은 그걸보며 자위한다.

군부시절 애국심 고취를 위해 세뇌했던 내용이

군부가 끝나고 세대가 지나도 유지되는 이유는 뭘까?

이는 국민(이라쓰거 개 돼지라 읽는다. 맘에 안들면 노예라고 읽어도 되고)들을 다스리는데 효율적인 방법이기 때문이다.

또한 개개인은 별 볼일 없지만 우리나라는 대단하기 때문에 자부심을 가지고 다른나라 부러워하거나 가지말고

이 땅에서 피 쪽쪽 빨리며 가축보다 못한 죽음을 맞이하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한국이 아닌 다른나라 사람이라 가정하고,

혹은 다른나라 얘기라고 가정하고 생각해보자.

필자의 논리가 잘못되었을수도 있지만

이건 한번쯤 심각히 생각해 보아야할 문제임은 분명하다.

한쪽에선 경기가 내리막길이라하고

한쪽에선 호조라하고

누구 편에 서는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현실을 정확히 보는 것이 중요하다.

자유민주주의라고 하지만 실상 방종자본주의인 우리나라는

부의 편중이 더 심해지고 가파르게 상승하게 되어있다.

경제는 제로섬 원리에따라

부를 획득한다는 것은 타인의 부를 빼앗는 것이다.

통계는 경기가 살아난다한다.

하지만 일부 부자들의 주머니만 더 부를뿐이다.

국민소득 평균은 올라간다한다.

허나 1억 가진이와 99억 가진이의 평균은 50억이고

1백만원 가진자와 99억9천9백만원 가진자의 평균도 50억이다.

또한 1조를 가진자는 100억 가진자 100명을 희생시켜 2조로 불린다.

2조와 0원의 평균을 낸다한들 그 무슨 의미가 있을까...

통계청장도 짤린마당에

아직도 통계와 평균에 놀아나는 국민들이 한심스럽다.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불태(百戰不殆)

우리나라 사람들은 정치인에 대한 환상(?)이 유독 심한듯하다.

내가 돈을 벌고 먹고 살기 위해 직업을 가졌듯

그들도 돈을 벌려고 정치인이라는 직업을 가졌을뿐인데...

다만 남들보다 더 쉽게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직종이라 진입장벽이 높다.

또한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좋은 정치인, 서민을 위한(?) 그딴건 없다.

촉석봉정(矗石逢釘)

‘쪼뼛한 돌이 정을 맞는다’

모난돌이 정 맞는다는 속담과 같은 뜻이다.

그런 정치인이 있다면 일정위치에 올라서기도 전에 솎아내지고

아니 이미 진입부터 불가능하다.

근주자적 근묵자흑(近朱者赤 近墨者黑)이라 했다.

제정신 박힌 인간이라면 국회나 청와대쪽으로 오줌도 누지 않을것이란 얘기다.

믿고싶지 않다고해서 진실이 바뀌는 일은 없고

게으른 자에게 미래란 없다.

몇년에 한번 투표하는 그런 게으르디 게으른 행동으로 세상이 바뀔까?

인터넷으로 열심히 댓글달고 좋아요 누르면 세상이 바뀔까?

아이러니하게도 인터넷이 보급되었지만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이 더 중요한 세상이 되었다.

정확히는 오프라인의 가치가 더 올랐다는 것이다.

무식하니 정치인들에게 놀아나는 것이고

무지하니 남들이 세상을 바꿔줄 것이라 생각한다.

이 시대에 손자의 가르침은 사치처럼 느껴지지만

그래도 좀 고민해봐야하지 않을까 싶다.

무식과 무지를 인정해야 벗어날 길이 있고

인정하지 못하면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질뿐이다.

나를 알아가는 일은 평생을 바쳐도 끝나지 않는다.

나도 모르면서 남을 이야기하는 어리석음을 빨리 벗어야하지 않을까?

항간에 “페미 탈출은 지능순”이라고 하더라.

어리석음을 탈출하는 일도 마찬가지라본다.

만약 본인이 지능이 낮다면 노력하면된다.

그러면 남들에게 지능이 낮음을, 무식하고 무지함을 들키지 않을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