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공자와 순자가 사람들을보며

그 천성이 악한지 선한지를 논했다.

어쩌면 당시엔 선과 악 만으로도 충분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작금의 시대에 사는 이들에게 한가지 더하고 싶은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성우설(性愚說)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어리석다는 뜻이다.

사회의 일원으로, 인간답게, 제 값어치를 할때까지 수십년의 세월이 필요하다.

이처럼 오랜기간 교육이 필요한 이유는 뭘까?

동물들과 달리 글도 배워야하고 의사소통을 위한 말도 배워야해서 그럴까?

학교를 다녀야해서??

동물들중에는 태어나면서부터 아무런 교육을 받지 않는 종류가 있다.

태어나기전 어미가 죽거나, 어미의 시체를 양분으로해서 생명이 시작되는 동물도 있다.

그들에겐 단 한마디의 가르침도 없지만

평생 자연의 한부분을 담당하며 살아간다.

태어나자마자 스스로 걷는 동물도 있고

누가 가르쳐주지도 않았는데 알에서 깬 곳을 찾아오는 동물도 있다.

인간이 동물보다 뛰어다 아니다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에게 왜 그리 오랜 교육이 필요한가 하는 것이다.

역으로 인간은 그만큼 무지하고 무식하고 어리석음이 아닐까?

우습지만 수십년을 보내도 제대로 살지 못하는 인간도 많다.

조사해본적은 없지만 성체가 된 동물들이 제대로 살아가는 수 보다

인간이 성인이되고 제대로 살아가는 수가 상대적으로 더 적지 않을까 싶다.

인간을 폄하하기 보다는

만물의 영장이고 그 어떤 동물들보다 뛰어난 지능을 가졌다고

그 사실만으로 자위하는 모지리들에게 일침을 날리기 위함이다.

손자는 지피지기면 백전불태라 했고

소크라테스는 너 자신을 알라고 했다.

동물들보다는 뛰어나다는 생각 자체가 어리석음을 드러내는 일이고

자신을 돌아보면 참 어리석은 존재임을

하찮은 존재임을 깨달아야함에도

그런 인간은 찾아보기 힘들다.

사전에도 없던 자존감이라는 단어를 만들어내

스스로의 무지와 무식, 어리석음을 감추려고만 할 뿐이란 얘기다.

자신을 냉정히 볼 수 있어야 타인도 냉정히 볼 수 있고

어리석음을 깨달아야 그 어리석음에서 깨쳐나올수 있음에도

그저 어리석다는 말에 화를 내고 기분 상해한다.

정말 재미난 것은

바보에게 바보라고하면 화를 낸다.

어리석은 이에게 어리석다하면 화를 내고

무식한 놈에게 무식하다하면 성을 내고

무지한 이에게 공부좀 하라고하면 그게 인생의 전부는 아니라 한다.

내로남불, 핑계, 변명 등

객관성과 이성적 사고를 할 수 없는 현대인들을 보고 있자면

이것들이 사람인가 싶다.

정말 개 돼지며,

아니 짐승보다 못한 존재들이 스스로 자신을 과시하는

볼상사나운 벌레를 보고있는 느낌이 든다.

필자 또한 어리석은 존재다.

성우설(性愚說)이라고 하지 않았는가

다만 어리석음을 알기에 벗어나려는 노력을 기울일뿐이다.

뛰어난 사람, 천재들은 본인이 아닌 타인들이 먼저 알아보고 인정해준다.

평범하지도 못하고 어리석음의 끝판왕을 달리는 자들이

자신이 똑똑하다 생각하고, 자신은 평균은 된다 말한다.

냉정히 생각해보자.

난 내가 어리석어 성우설을 생각해 냈다.

그럼 이런것을 상상조차 못한 당신은 뭘까??

최저임금과 부동산도 그렇지만

서민들 등골빨다 이젠 적당히(?) 가지고 있는 사람들 터는구나

탈세를 잡아야함은 맞지만

재벌들은 다 봐주면서 중견기업은 털겠다?

결국 대기업들만 남겨서 모든 시장을 다 잠식하겠다는 얘기고

빈익빈 부익부의 끝을 향해 가겠다는 의지다

전체 부의 99%를 상위 0.1%가 갖고

전체 부의 1%를 하위 99.9%가 가져가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22&aid=0000364484&sid1=001

정당마다 특성이 있는데

한놈은 수치같은거 전혀 신경을 안쓰고

한놈은 수치에 집착하고

죽어나는건 국민뿐

국민소득 3만불 만드려고 집값올리고 임금올리고 물가올린듯한 ㅎ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1&aid=0010673317&sid1=0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