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성탄절

모두 어원은 없어지고... 그저 12월 25일을 대표하는 고유명사가 되어버린 기분이다.

어느새 주인공은 말구유에 뉘인 아기예수가 아니라... 산타클로스와 루돌프, 그리고 야시시한 복장의 여산타 등... 주객이 전도된 상황이 되어버린것이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무엇이 아기예수를 밀어(?)내고 산타와 루돌프를 대신 등장시켰을까...

아이러니하게도... 이는 모두 돈때문이다.

믿음? 신앙? 교회? 하나님? 예수? 신부? 목사?

물론 몰아세우고자하면 누군가를 탓할수도 있겠지만... 제발 그런짓(?)은 안했으면 좋겠다.

편가르기, 책임 떠넘기기, 남탓하기... 제발 성탄절엔 잊어주자.

아기예수,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이 날이...

기업들에겐 좋은날이 아니다.

소비가 일어나는 블랙프라이데이나 발렌타인데이 등이 그들에겐 더 큰 명절(?)일테니...

거룩함, 나눔, 사랑, 관용, 따뜻함 등의 문구가 떠오르는 예수 그리스도 보다는...

선물, 케잌, 눈, 트리, 양말 등이 떠오르는 산타를 더 좋아함은 당연한 일일까??

뭘 또 돈때문에 그렇게 됐냐며 타박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아니 대부분 그리 이야기할테지...

진실을 파헤칠 생각은 없고... 그저 아무생각없이 하루하루를 살아갈뿐...

생각에 대한 사고는 없고... 나도 생각하며 산다는 변명과 궤변을 늘어놓는 현실...

그게 사고냐?? 상상이지? ㅋ




아무튼... 아기예수가 사라진 성탄절, 크리스마스는... 그냥 가벼이 넘길 문제가 아니다.

머리라는것을 달고 있다면... 생각이란걸 해봐라.

예수가 사라진 성탄절이 당연하게 느껴질 정도라면... 그 어떤것도... 그 무엇이건간에...

그들은 네 사고를 조종할 수 있다는것을...

감히 성탄절의 주인인 예수를 밀어낸 종자들이다. 얼마나 더 크고 무서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제발이지... 상상(이라도하면 다행)... 아니 망상 말고...

사고라는것좀 해봐라.

어줍잖은 정치 얘기하면서 뭔가 대단한일을 하는것처럼 까불지 말고... 으그...콱 그냥 ㅡㅡ;;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수가 사라진 크리스마스(Christ+Mass)  (0) 2015.12.24
Soul Surfer (소울서퍼)  (0) 2013.04.14
신조어 티보잉(tebowing)  (0) 2012.03.24
하루에 한시간 기도하기  (0) 2012.03.04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베다니 해밀턴...

 

촉망받는 서퍼였으니 불의의 사고로 한쪽 팔을 잃고...

 

방황하던 중에 쓰나미로 폐허가 된 태국 단기선교를 통해 변화를 경험하고, 다시 서퍼로...

 

세계 유일의 외팔이 서퍼로 서게되는 내용...

 

휴먼드라마며, 만화같은 스토리....하지만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다.

 

영화를 보고나서 기억에 남는 것은 베다니와 아버지의 대화...

 

하나님은 널 살려두셨고, 다음 하나님의 계획이 무엇인지 기도하며 기다리라는....

 

외팔이 서핑선수를 보고 자신은 두 팔이 다 있으니 힘을 내라는, 넌 팔이 두개니 위로받으라는 내용이 아니였다.

 

어떠한 일이 닥쳐도 그 속에서 하나님의 계획하심을 보라는 것이 이 영화의 핵심 키워드...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수가 사라진 크리스마스(Christ+Mass)  (0) 2015.12.24
Soul Surfer (소울서퍼)  (0) 2013.04.14
신조어 티보잉(tebowing)  (0) 2012.03.24
하루에 한시간 기도하기  (0) 2012.03.04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신학을 공부하고 있는 친구가 페북에 공유해준 영상......

 




미국 플로리다 풋볼팀을 거쳐 브롱코스 프로팀에서 쿼터백으로 활약하고 있는 팀 티보우......

'스포츠 선교사'로 불리길 좋아한다는 그......

대학시절 성경구절을 아이블랙에 쓰고 경기에 나왔었는데, 프로에서는 문구를 적는 것이 금지되어 있어서, 무릎꿇고 기도하는 모습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렸는데, 그것을 사람들이 보고 '티보잉(tebowing)'이라고 부르게 되었고, 신조어로 사전에 등재되었다고 하네요.

다시봐도 다시봐도.....그 감동은 정말 대단합니다.

특히 상대편 선수들과 같이 기도하는 모습은 정말이지 너무나 아름답더군요.

예전에 우리나라 여자국가대표 배구선수들이 경기가 끝나고 다같이 모여 무릎꿇고 기도하는 모습을 보고 울컥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 때의 감동과는 또 다르네요 ㅎㅎ

지금 티보잉 열풍은 전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는 상황이고, 티보잉을 따라하는 모습을 공유하는 싸이트도 생겼습니다.

www.tebowing.com

팀 티보우의 인터뷰 영상도 같이 소개해 드립니다.

많은 은혜 받으시길~~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수가 사라진 크리스마스(Christ+Mass)  (0) 2015.12.24
Soul Surfer (소울서퍼)  (0) 2013.04.14
신조어 티보잉(tebowing)  (0) 2012.03.24
하루에 한시간 기도하기  (0) 2012.03.04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한시간 이상 기도하고 계신분들께는 참 죄송하고 쑥스러운 글이지만, 한시간 기도 한다는 것에 대해 고민하고, 걱정하고, 궁금해하시는 분들께 도움을 드리고자 이런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본인의 경험에 바탕하여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한시간동안 기도하는 것이 어떤 것인가에 대해 ^^;;

믿음 생활을 시작하게 된 것이 9살......
지금의 나이 36살........
약 28년 거의 30년을 하나님을 믿고, 주의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다......
하지만 아직 성경 1독을 못했고, 1시간이상 기도해 본 기억이 없다. ;;
지난해 말......처음으로 1시간정도 기도를 경험 할 수 있었다.
막연히 한시간동안 기도한다고 생각하면, 도대체 한시간동안 어떤 기도를 할 수 있을 것이며, 그 분량이 엄청나게 많을 것이란 생각이 들게된다.
나도 처음엔 그리 생각했다. 한시간 동안 기도를 하게 된다면........
같은 내용을 앵무새처럼 반복할 수도 없고.....한두마디면 끝날 기도내용을 장황하게 늘려서 기도 할 수도 없고......
하지만 실상 한시간 동안의 기도분량은 많지 않다.
반복도 없고, 장황함도 없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후 너무 놀랄수 밖에 없었다.
그렇다면 한시간동안 어떻게 기도를 하는 것일까?
한시간 동안 무릎꿇고 있는 것도 힘든 일인데.....
물론 어느날 갑자기 한시간동안 기도를 할 수 있게 된 것은 아니다.
그렇다면 좀 더 자세히, 기도를 좀 더 많이, 오래 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무엇보다 첫째되는 조건은 하나님의 은혜이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지 않으시면 1시간은 커녕 10분도 기도할 수 없다.
먼저 하나님께 은혜를 구하자. 꼭 한시간이 목표가 아니라, 기도드릴수 있는 시간과 그 시간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릴 수 있게 해 달라는 간구는 꼭 필요한 것 같다.
처음부터 무리하게 기도시간을 오래 잡는 것은 좋지 않음이 당연하다. 자칫 시간에 얽매여 기도가 아닌 무릎꿇고 오래버티기로 전락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본인의 경험을 그대로 적어보겠다. 이를 바탕으로 한시간 기도라는 것을 이해하고, 본인에게 적용시키기를 바라며....

처음에는 그저 자기전에 주기도문을 외우는 정도였다. 일종에 하나님께 잠자기전 인사를 드리는 정도랄까......
그리고.......오늘하루 베풀어 주신 은혜에 대한 감사와 하루동안 지은 죄에 대한 회계기도......
'하나님 아버지 오늘 하루 베풀어 주신 은혜와 사랑에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또한 오늘 많은 죄를 범했으며, 주의 말씀대로 살지 못했음을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이밤도 함께하시며 단잠 허락하여 주심을 감사드리오며,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리옵나이다. 아멘. - 주기도문 (항상 기도의 마무리는 주기도문으로 해왔다.)
이정도가 전부......;; 5분도 걸리지 않는다. ^^;;
이것이 반복되다보니 하나님께서 기도제목을 추가로 주셨다. (지금도 기도제목은 계속 더해지고 있다)
그 처음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기도였다.
그래서 기도 첫 제목으로 전세계에 파송되어 하나님 말씀을 전하는 선교사들을 위한 기도였다.
그리고 국가를 위한 기도
섬기는 교회를 위한 기도(목회자,각 기관, 전 성도 등)
가정,가족을 위한기도
친구를 위한 기도 (결혼한 가정은 아내 또는 남편 이름과 자녀이름까지 알아둔다. 혹 사업체를 운영하는 친구의 경우 사업체 이름도 알아둔다.)
선배를 위한 기도
후배를 위한 기도 (선,후배를 위한 기도도 친구의 경우와 같이 결혼한 가정은 그 가정과 사업장 전체를 놓고 기도드린다.)
일터를 위한 기도(본인의 일터)
예비배우자를 위한 기도(결혼하신 분은 상대 배우자와 자녀를 위한 기도)
주기도문

이렇게 기도하면 거의 한시간 정도 시간이 지나 있다.
나열한 기도 제목들은 하나씩 하나씩 허락하고 명령하여주신 것들이다.
기도 제목별로 시간을 측정해 볼 순 없었지만......
친구,선,후배를 위한 기도의 경우 한 사람 또는 한 가정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이 2~3분 정도 걸린다.
인간관계가 아주 좁은 경우일지라도 최소 10명이상을 위해 기도하게 될 것이다.(본인도 처음엔 3~4명을 위해 기도했었다.)

자......지금 보니 어떤가요?? 1시간의 기도가 생각했던 것처럼 막막하거나 터무니없이 많은 내용일 것이라는 생각은 지워지셨나요? ^^;;
혹시 한시간동안 무릎꿇고 있는 것이 걱정되거나 불가능 할 것이라고 생각되시는 분들은 무릎꿇고 서고, 또 무릎꿇고 다시 일어서고...이렇게 반복하면서 기도해 보세요. 저도 갑자기 무릎꿇는 것이 힘들어 지면 일어서서 기도를 마무리 짓습니다.

저도 아직 매일 이렇게 기도드리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기도에 대한 막연함에 맞닥뜨린분들과 기도의 명령을 받으신 분들께 조그마한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을 통해 이루실 많은 일들에 감사드리며, 기도의 용사들을 더해 주심을 또한 감사드리며.......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ul Surfer (소울서퍼)  (0) 2013.04.14
신조어 티보잉(tebowing)  (0) 2012.03.24
하루에 한시간 기도하기  (0) 2012.03.04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사랑하는 이의 아픔.....  (0) 2012.01.31

더럽고 냄새나는 사회와 대기업, 국민들에게 대한 실망감과 분노가 극에 치달을 때쯤.....
하나님 주신말씀....
시편 37편.....
시편에 이런 말씀이 있는지 처음 알았다.(30년 가까이 교회에 다녔다고 하는 놈이 ㅠ.ㅠ)
잠언이나 야고보서에 있을법한 말씀.....

【다윗의 시】

(시 37: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시 37: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시 37: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시 37: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시 37: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지하면 그가 이루시고
(시 37:6) 네 의를 빛 같이 나타내시며 네 공의를 정오의 빛 같이 하시리로다
(시 37:7)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
(시 37:8) 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시 37:9)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시 37:10) 잠시 후에는 악인이 없어지리니 네가 그 곳을 자세히 살필지라도 없으리로다
(시 37:11) 그러나 온유한 자들은 땅을 차지하며 풍성한 화평으로 즐거워하리로다
(시 37: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시 37: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시 37: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시 37: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시 37: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시 37:17) 악인의 팔은 부러지나 의인은 여호와께서 붙드시는도다
(시 37:18) 여호와께서 온전한 자의 날을 아시나니 그들의 기업은 영원하리로다
(시 37:19) 그들은 환난 때에 부끄러움을 당하지 아니하며 기근의 날에도 풍족할 것이나
(시 37:20) 악인들은 멸망하고 여호와의 원수들은 어린 양의 기름 같이 타서 연기가 되어 없어지리로다
(시 37:21) 악인은 꾸고 갚지 아니하나 의인은 은혜를 베풀고 주는도다
(시 37:22) 주의 복을 받은 자들은 땅을 차지하고 주의 저주를 받은 자들은 끊어지리로다
(시 37:23) 여호와께서 사람의 걸음을 정하시고 그의 길을 기뻐하시나니
(시 37:24) 그는 넘어지나 아주 엎드러지지 아니함은 여호와께서 그의 손으로 붙드심이로다
(시 37:25) 내가 어려서부터 늙기까지 의인이 버림을 당하거나 그의 자손이 걸식함을 보지 못하였도다
(시 37:26) 그는 종일토록 은혜를 베풀고 꾸어 주니 그의 자손이 복을 받는도다
(시 37:27) 악에서 떠나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영원히 살리니
(시 37:28) 여호와께서 정의를 사랑하시고 그의 성도를 버리지 아니하심이로다 그들은 영원히 보호를 받으나 악인의 자손은 끊어지리로다
(시 37:29) 의인이 땅을 차지함이여 거기서 영원히 살리로다
(시 37:30) 의인의 입은 지혜로우며 그의 혀는 정의를 말하며
(시 37:31) 그의 마음에는 하나님의 법이 있으니 그의 걸음은 실족함이 없으리로다
(시 37:32) 악인이 의인을 엿보아 살해할 기회를 찾으나
(시 37:33) 여호와는 그를 악인의 손에 버려 두지 아니하시고 재판 때에도 정죄하지 아니하시리로다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시 37:35) 내가 악인의 큰 세력을 본즉 그 본래의 땅에 서 있는 나무 잎이 무성함과 같으나
(시 37:36) 내가 지나갈 때에 그는 없어졌나니 내가 찾아도 발견하지 못하였도다
(시 37:37) 온전한 사람을 살피고 정직한 자를 볼지어다 모든 화평한 자의 미래는 평안이로다
(시 37:38) 범죄자들은 함께 멸망하리니 악인의 미래는 끊어질 것이나
(시 37:39) 의인들의 구원은 여호와로부터 오나니 그는 환난 때에 그들의 요새이시로다
(시 37:40) 여호와께서 그들을 도와 건지시되 악인들에게서 건져 구원하심은 그를 의지한 까닭이로다


사람들을 미워하고 행악자들을 증오하고 그들을 감히 정죄하고 판단하고, 그들을 없애버릴 마음을 품었던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다....
첫 말씀은 행악자들을 보고 분을 품지 말라는 말씀이셨고....
두번째 말씀은 그들을 보고 분을 품는 것은 가치가 없다는 말씀이셨다.....
내 시간, 노력, 수고를 그들에게 쏟지 말라는 말씀......
가슴에 새기고...새기고......또 새긴다....
아멘.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조어 티보잉(tebowing)  (0) 2012.03.24
하루에 한시간 기도하기  (0) 2012.03.04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사랑하는 이의 아픔.....  (0) 2012.01.31
손가락 기도 - 20050610  (0) 2012.01.20
섬기는 교회에서 리모델링 공사가 있었다.
컴퓨터 관련 부분을 맡아 일하게 되었는데......
이상하게 거드름을 피우게 된다.....;;
기쁨을 봉사하고, 일한 것에 대해서는 잊어야하는데......
갑자기 일을 한 것에 대한 보상을 스스로 생각하게 되고
이 일을 한 것에 대해 주변사람들에게 거드름을 피우게 된다.....
순간순간.....놀랄 수 밖에 없었다....
교회 일을 하는 사람들이 조심해야 할 부분인 것 같다.
마귀의 농간에 넘어갔던 자신을 돌아보며....
봉사한 모든 일은 잊어야겠다.....
주의 일에 쓰임 받은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인가!!
이것을 스스로 나타내는 것은 실로 위험한 일이다....
조심해야지.....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에 한시간 기도하기  (0) 2012.03.04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사랑하는 이의 아픔.....  (0) 2012.01.31
손가락 기도 - 20050610  (0) 2012.01.20
어려운때를 위한 기도 - 20060106  (0) 2012.01.14

사랑하는 사람이 아플 때.......
그것을 지켜보는 상대방의 마음은 아픈 사람보다 더 아프다고 하던데.......
그래서 대신 아팠으면 좋겠다는 얘길 하고.......
그런데.......
사랑하는 이의 아픔을 지켜보는 것이 힘들다고 하면.......
내가 아플 때 상대방의 마음이 더 아픈 것 아닌가.....
대신 아파주고 싶다는 것.......내가 아픈게 낫다는 것.......
이건 너무 이기적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프지 않는게 최선이고.....상대방이 아픈게 차라리 나은 것이다......

내가 힘들 때....아플 때.....고난중에 있을 때.......
예수님은 나를 지켜보시면서 얼마나 힘드셨을까.......
힘들다고 하소연하고.....아프다고 투정부리고.....고난중에 눈물흘릴때.......
사랑하는 이의 아픔을 지켜보는 것이 힘들다고 했는가??
결국 나는 예수님의 마음을 아프게하고....힘들게 했던 것이구나.....
이제......
아프지 않을테다....힘들지 않을테다...고난중에 감사할테다......
아프다고 말하지 않아도....힘들다고 투정부리지 않아도.....고난에 쓰러져도....
사랑하는 예수님께 더 큰 아픔을 드리지 말아야겠다.....
예수님께서 모진 고난을 겪으시고...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것.......
내가 얼마나 마음아파 했던가........
말하지 않아도 모든 것을 알고 계신 예수님께서......
내가 힘든것을 모르실리 절대 없고.....
아무렇지 않은듯 말씀드려도......걱정하시고, 아파하신다......
그런 예수님께 슬픔을 더해 드리는 일은 하지 말아야겠다.....
감사함으로.....기도함으로....건강함으로...살아야겠다......
예수님을 사랑하니까.....
예수님은 이미 많은 고통과 고난과 슬픔을 겪으셨으니까.......
예수님은 이 못난 놈을 너무나도 사랑해 주시니까.....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사랑하는 이의 아픔.....  (0) 2012.01.31
손가락 기도 - 20050610  (0) 2012.01.20
어려운때를 위한 기도 - 20060106  (0) 2012.01.14
talking about jesus..... - 20050703  (0) 2012.01.14




"엄마, 기도는 어떻게 해요?”

라고 꼬마가 묻자 지혜로운 엄마는 다섯 손가락을 보여주며

“기도는 이렇게 손가락을 꼽으면서 하는 것”이라고 가르쳐주었습니다.

엄지손가락은 심장에서 가장 가까운 손가락으로 자신을 포함해 가까운 사람들을 위한 기도.
가족 친구 이웃 등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뜨거운 심장으로 하는 기도,

집게손가락은 무엇을 가리킬 때 쓰는 손가락으로 선생님 경찰관 법조인 항해사들을 위한 기도.
미래의 방향을 위해 하는 기도,

가운뎃손가락은 가장 긴 손가락으로 나라를 지키는 사람들이나 지도자, 어른과 윗사람들을 위한 기도.
또 정치인이나 경제인들을 위해서 하는 기도이고,

약손가락은 가장 힘이 없는 손가락으로 병들어 있거나 슬픈 일을 당해 힘을 잃고 슬퍼하는 사람들을 위한 기도란다.

그리고 새끼손가락은 가장 작은 손가락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 장애인이나 불우 노인들을 위한 기도.
막내 동생이나 어린아이를 위한 기도란다.



========================================================================================

 

Dear God.

Help me be a good sport in this game of life.

I don't ask for an easy place in the lineup.

Put me anywhere you need me.

I only ask that I can give you 100 percent of everything I have.

If all the hard drives seem to come my way, i thank you for the compliment.

Help me remember that you never send a player more trouble than he can handle.

And, help me, Lord, to accept the bad breaks as part of the game.

May I always play on the square, no matter what the others do.

Help me study the Book so I'll know the rules.

Finally, God, if the natural turn of events goes against me

and I'm benched for sickness or old age, help me to accept that as part of the game, too.

Keep me from whimpering that I was framed or that I got a raw deal.

And when I finish the final inning, I ask for no laurels.

All I want is to believe in my heart that I played as well as I could and that I didn't let you down.

 

----------------------------------------------------------------------------------

 

사랑이 많으신 하나님.

저를 도와주셔서 이 인생이란 게임에서 훌륭한 경기를 치르도록 도와주소서.

저는 출발선상에서 유리한 지점을 요구하지는 않습니다.

당신이 필요로 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저를 놓아두소서.

저는 단지 제가 가진 모든것의 전부를 당신에게 드릴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비록 모든 어려운 시련이 내가 걷는 길에 다가오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저는 그 은총에 감사드립니다.

당신은 인생을 살아가는 이에게 그가 감당할 수 없는 시련은 허락지 않으신다는 것을 기억하도록 도와주소서.

그리고 주여, 그 불운마저도 그 경기의 일부로 받아들이도록 도와주소서.

다른사람이야 무얼하든, 저로 하여금 항상 정정당당하게 경기하게 하소서.

그 책을 공부하도록 저를 도와 주셔서 제가 그 규칙을 알 수 있게 하소서.

마지막으로 하나님, 비록 자연적 사태의 추이가 저를 거슬러 흘러간다 할지라도, 제가 질병이나 고령때문에 대기 선수가 될지라도, 그것마저도 게임의 일부로 받아들이도록 도와주소서.

제가 상대편이 짜놓은 계략의 틀에 말려들었다거나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불평을 하지 않도록 도와주소서.

그리고 제가 마지막 이닝을 끝마쳤을 때, 저는 아무런 명예도 요구하지 않습니다.

제가 바라는 모든 것은 제가 최선을 다했으며 당신을 실망시키지 않았다는 것을 제 가슴속 깊이 믿는 것입니다.

 

=========================




형제와 예수님에 대하여 얘기하는 것보다

예수님과 그 형제에 대해 얘기하는 것이 낫다.

- 어느 목사님의 설교에서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