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이 아플 때.......
그것을 지켜보는 상대방의 마음은 아픈 사람보다 더 아프다고 하던데.......
그래서 대신 아팠으면 좋겠다는 얘길 하고.......
그런데.......
사랑하는 이의 아픔을 지켜보는 것이 힘들다고 하면.......
내가 아플 때 상대방의 마음이 더 아픈 것 아닌가.....
대신 아파주고 싶다는 것.......내가 아픈게 낫다는 것.......
이건 너무 이기적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프지 않는게 최선이고.....상대방이 아픈게 차라리 나은 것이다......

내가 힘들 때....아플 때.....고난중에 있을 때.......
예수님은 나를 지켜보시면서 얼마나 힘드셨을까.......
힘들다고 하소연하고.....아프다고 투정부리고.....고난중에 눈물흘릴때.......
사랑하는 이의 아픔을 지켜보는 것이 힘들다고 했는가??
결국 나는 예수님의 마음을 아프게하고....힘들게 했던 것이구나.....
이제......
아프지 않을테다....힘들지 않을테다...고난중에 감사할테다......
아프다고 말하지 않아도....힘들다고 투정부리지 않아도.....고난에 쓰러져도....
사랑하는 예수님께 더 큰 아픔을 드리지 말아야겠다.....
예수님께서 모진 고난을 겪으시고...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것.......
내가 얼마나 마음아파 했던가........
말하지 않아도 모든 것을 알고 계신 예수님께서......
내가 힘든것을 모르실리 절대 없고.....
아무렇지 않은듯 말씀드려도......걱정하시고, 아파하신다......
그런 예수님께 슬픔을 더해 드리는 일은 하지 말아야겠다.....
감사함으로.....기도함으로....건강함으로...살아야겠다......
예수님을 사랑하니까.....
예수님은 이미 많은 고통과 고난과 슬픔을 겪으셨으니까.......
예수님은 이 못난 놈을 너무나도 사랑해 주시니까.....

'Christi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편 37편  (0) 2012.02.17
교회에 관련된 일을 하게 될때 주의할점  (0) 2012.02.11
사랑하는 이의 아픔.....  (0) 2012.01.31
손가락 기도 - 20050610  (0) 2012.01.20
어려운때를 위한 기도 - 20060106  (0) 2012.01.14
talking about jesus..... - 20050703  (0) 2012.01.14

+ Recent posts